습지 보전 활동

동네 습지에 해마다 두꺼비와 맹꽁이가 찾아옵니다.
2013년부터 모니터링을 해 오고 있는 고기동 습지에는 멸종위기 2급 대모잠자리도 찾아옵니다.
습지는 수많은 생물이 살아가는 생명의 보고입니다. 개발에 의해 점점 사라져가는 습지를 꼭 지켜내고 싶습니다.
어린이들이 활동하는 동막골두꺼비학교 습지지킴이는 3월~11월동안 매월 1회 활동합니다.

2020/03/20, 금 - 12:31

2020.3.19.

용인환경정의 환경교육센터 선생님들이 성복동 광교산 자락의 습지 모니터링을 했습니다.

성복습지는 해마다 두꺼비, 개구리들이 산란하러…

2020/03/13, 금 - 13:18

 

 

2020.3.12.

수지구 고기동 낙생저수지 주변 양서류 로드킬 모니터링을 했습니다.

용인환경정의에서 7년 동안…

2020/02/27, 목 - 16:20

2020. 2. 27.

아직 맹꽁이가 나올 때가 아니지만, 서천동 맹꽁이 서식지에 다녀왔습니다.

3월 초 착공되는 공사를…

2019/11/18, 월 - 12:42

2019.11.17


그동안 활동했던 습지와 숲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연물 팬던트 만들기를 했습니다

2019/10/23, 수 - 11:23

2019. 10. 20

 

10월 활동은 빠진…

2019/09/24, 화 - 10:31

2019. 9. 22

태풍소식과 더불어 비가 조금씩 내렸지만, 우비를 입고 조심조심 숲으로…

2019/08/22, 목 - 11:52

2019년 8월 18일, 초등습지지킴이 활동이 있었습니다.

깨끗하고 시원한 물놀이는 더위를 잊게하고 마냥 신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