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마을 나들이] 광교산 소나무숲으로 놀러가요~


용인환경정의와 함께하는 우리마을 나들이~


광교산으로 같이 놀러가서 길게 한줄로 서서 들꽃 가득한 밭둑길도 걸어보고,

양지꽃 선생님, 타잔 선생님, 친구들과 함께 소나무숲에서 뱀눈되어보기 놀이도 하고,

벤치에 앉아 간식을 나눠먹으며 나뭇잎 손수건도 만들어요~

5월18일 어린이 환경권 시민위원회 첫 모임 시작

첫모임 안내
- 일시 : 2006년 5월18일 오전 10시~12시
- 장소 : 용인환경정의 사무실(샤르망오피스텔 421호)
- 프로그램
시민위원회의 활동방향과 구체적 계획에 대해 함께 아이디어를 모으는 자리입니다.
황부경님(용인환경정의 운영위원)이 간단한 발제를 하실겁니다.
임종한님(인하대 산업의학과 교수)이 도움말씀을 주실겁니다.
이야기를 알차게 끝내고, 소박한 밥상으로 함께 점심식사를 합니다.
소박한 밥상으로 유기농야채쌈과 잡곡밥이 준비됩니다.
참가자분들께서도 부담없이 간단한 밑반찬 하나씩 준비해오시면 좋겠습니다.

- 담당 및 연락처
사무실 : 266-9190
황부경(durumji@freechal.com), 고정근 (ecokjk@naver.com)


'어린이 환경권 시민위원회'를 제안드리며....


"우리동네는 아이들이 살기 편한 곳일까?"


다들 아시겠지만.

자연, 배우지 말고 느껴보길...

현진오 선생님께 식물원 관람 전 기본 사항에 대해 듣고 있는 회원들


자연을 아는 것은 자연을 느끼는 것의 절반만큼도 중요하지 않다


지난 토요일인 4월 22일 용인환경정의 회원들과 한택식물원으로 올해 들어 첫 생태기행을 다녀왔습니다.

잦은 봄비와 강풍을 동반한 추위, 황사 등 며칠 동안 계속된 변덕스러운 날씨로 걱정이 많았는데 우리 회원들이 움직이는 걸 하늘도 알고 배려했는지 황사도, 비도, 추위도 없는 맑은 날씨였습니다.

동북아식물연구소의 현진오 선생님께서 들려주신 식물에 대한 설명과 강의는 매우 재미있고, 인상적이었습니다. 자연에 다가가는 마음과 주의할 점, 꽃과 식물을 볼 때 어떤 점을 유의해서 봐야 하는지, 식물을 알고 이해하는 게 왜 중요한지를 우리 야생화와 나무를 위주로 말씀해 주셔서 어린이 참가자들에게 특히 인기였답니다. ^^

올챙이와 함께한 즐거운 첫 나들이~

지난 토요일인 4월 15일, 용인환경정의와 함께하는 첫 나들이를 고기리 낙생저수지로 다녀왔습니다.

용인에 사는 초등학생, 부모님들과 함께한 이 날 나들이는 오후 2시 고기초등학교에서 시작돼 오후 4시 반경에 끝났습니다. 두꺼비 올챙이들이 가득한 낙생저수지까지 걸으면서 물오른 버드나무와 양지꽃, 꽃다지, 꽃마리, 제비꽃 등 자그맣고 정다운 봄꽃도 많이 만났답니다.


나들이에서 만날 올챙이, 봄꽃들에 대해 알려주시는 양지꽃 선생님.


성민이랑 대환이가 열심히 가리키는 저곳에 뭐가 있었을까요?


크고 작은 머리들이 한곳에.. 뭘 이렇게 열심히 보는 걸까요?

[우리마을 나들이] 낙생저수지로 두꺼비 만나러가요~


용인환경정의와 함께하는 우리마을 나들이~

나종남 교수님과 함께 용인지역 도시개발 이야기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난 4월 3일 늦은 7시부터 느티나무도서관에서 나종남(여주대 건축과)교수님을 모시고
도시개발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모임은
다가오는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용인지역이 난개발의 오명을 벗고, 지속가능한 지역사회를 위해 한발 내딛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환경/생태 분야에서 좋은 정책을 만들기 위해 마련했습니다.

광교산 7부 능선 자락 위까지 개발돼 녹지는 사라지고 콘크리트 건물이 들어 설 수 있는 건 무엇 때문인지
용인 지역의 녹지율이 도시계획상 평균을 상회한다는데, 왜 수지 지역에는 녹지가 이렇게 부족한지
자연 생태가 그나마 양호한 숲은 왜 개발이 되는지...
그리고, 정말 용인은 난개발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인지.
등등등

너무 많은 궁금증과 문제의식
그리고, 자연과 함께 공존하는 건강한 도시에 대한 열망은 많은데
막상 문제해결을 위해 접근하려니
너무 난해한 도시개발 용어와 법률 체계 등으로

용인 도시개발관련 2차 간담회

용인환경정의 운영위원회는
지난 4월3일에 이어 '용인지역 도시개발 현황 및 문제점'을 주제로
나종남(여주대 건축과) 교수님과 두번째 간담회 시간을 갖습니다.

첫 번째 시간에는 도시개발에 대한 일반론적인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두번째 시간에는 용인지역의 구체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어떤 과정 과 제도속에서 난개발이 진행되었는지,
그리고 문제 해결을 위한 실천과제는 무엇인지 고민을 나누는 자리가 될것입니다.

본 간담회는
다가오는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용인환경정의가 환경,생태분야의 좋은 정책을 개발하고
후보자와 시민들에게 제안하고, 함께 소통하기 위한 준비모임 중의 하나입니다.

소위 '5,31 지방선거 정책캠페인'의 하나라고 보시면 됩니다.

용인지역사회가
자연과 사람, 현세대와 다음세대가 공존할수있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우리모두를 위한 좋은 정책들이 만들어지고, 잘 운영도록
함께 고민을 나누고, 만들어 가면 좋겠습니다.

용인 도시개발 현황 및 계획에 대한 간담회

용인환경정의 운영위원회에서 나종남(여주대 건축과) 교수님을 모시고
용인의 도시개발 현황 및 계획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갖습니다.

난개발, 막개발의 대명사면서
여전히 개발중이거나 개발 계획을 갖고 있는 용인시의 현황에 대해 알고 고민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회원 모두를 모시고 함께하지는 못하지만,
관심 부탁드립니다~ ^^


일시 : 4월 3일 오후 7시
장소 : 느티나무 도서관

[보도자료] 기흥호수공원 도시관리계획(안)을 전면 백지화하라

1. 기흥호수공원 도시관리계획(안)은 기흥저수지의 자연생태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대규모 위락시설로, 기흥저수지의 자연생태 훼손 및 시민들의 수변경관 이용권, 자연경관 조망권을 훼손하는 계획이다.

1_1. 기흥저수지의 자연생태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위락시설 위주의 대규모 개발은 습지 및 수변녹지 파괴로 인한 자정능력 상실, 인공지표면 확대로 인한 비점오염원 증가, 대규모 위락시설 및 이용객에 의한 오염 부하량 증가 등으로 기흥저수지의 자연생태를 더욱 훼손, 오염시킬 것이다.

1_2. 도심 내 수변공간은 도시인이 자연과 만나고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도심 내 양질의 공원녹지를 제공한다. 현재 영덕-양재간 고속도로가 저수지 서측부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노선으로 계획돼 수려한 수변경관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저수지 동측부까지 대규모 위락시설 위주로 개발하겠다는 것은 지역주민이 누려야 할 수변경관 이용권 및 조망권을 침해하는 행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