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제18회 강의날대회에서 한강유역환경청장상 수상

 

용인환경정의, ‘18회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에서

수생태보전분야 한강유역환경청장상” “그리운 습지 상수상

 

 

저 "축소없는 고기공원 조성"을 위한 서명을 부탁드립니다.

https://bit.ly/2KC7SX0

 

8월 13일(수)∼15일(금), 오산천 및 한신대학교 일원에서 열린 제18회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에서 

용인환경정의가 수생태보전분야에서 한강유역환경청장상그리운 습지 상 수상했습니다.

0

 

“한국 강의 날 대회”는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주최로 매년 8월에 열리는 강과 하천을 사랑하는 이들의 축제로, 

이번 오산대회에는 전국 130개 단체에서 1,000명이 참여했습니다. 

 

첫째 날 한국 강 포럼 및 4대강 자연성회복 토크콘서트를 시작으로 제18회 강의날대회 개회식, 한국강문화제가 진행되었고,

둘째 날 하천 활동 컨테스트 예선 및 청소년 컨퍼런스, 지역 역사 및 생태 투어,

셋째 날 하천 활동 컨테스트 본선, UCC수상작 상영, 시상식 등이 이어졌습니다.

 

첫째 날 강 포럼은 “한국사회 비점오염 문제와 개선방안”과 “생태하천 정비사업 20년 성찰과 20년 비전”을 주제로,

둘째 날은 4대강 자연성 회복 원년을 기념하여 "우리강 자연성회복과 수생태 연결성 포럼”을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둘째 날 진행된 지역투어는 세 코스로 나뉘어, 

각각 독산성, 물향기수목원, 아사달연대기와 오산천을 거쳐 오색시장에서의 자율투어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의 관심을 특히 많이 끈 하천활동 사례 콘테스트는 예선과 본선으로 나뉘어 치러졌는데,

전국에서 하천활동을 하는 다양한 단체들이 모여 서로의 경험과 성과를 나누고 배우며

이를 통해 좋은 강의 모습을 찾고 지속가능한 하천운동의 모델을 찾는 자리였습니다.

 

이번 대회는 민관거버넌스 사례, 물환경교육사례, 수생태보전사례, 비점오염개선사례, 청소년물환경사례, 한국생명의강 UCC 등

6개 분야로 나누어 전국에서 66개 팀이 참석해 2박 3일 동안 서로 배우고 알리며 선의의 경쟁을 펼쳤습니다.

 

용인환경정의는 수생태보전사례로 지난 8년 동안 낙생저수지 일대 및 습지에서 모니터링 한 내용과

도시공원일몰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수지 고기공원의 이야기를 담아

일몰위기! 용인 낙생저수지 일대를 지켜주세요!”라는 프로그램명으로 참가,

예선1위로 한강유역환경청장상을 수상하고 본선에서 전체5위로 그리운 습지 상을 동시에 수상했습니다.

 

활동의 지속성과 개발에 대응해나가는 모습이 감동을 주면서

심사위원 및 전국의 참가자들로부터 큰 박수와 함께 고기공원을 꼭 지켜내라는 응원을 받았습니다.

 

용인환경정의는 이번 강의날대회의 자리를 빌려 

시민과 함께 모니터링을 시작해서 8년 동안 조사를 해오던 고기공원 내 멸종위기 종 서식처가

하루아침에 사라진 습지 이야기를 전국에 알렸습니다.

 

전국의 모든 하천 활동하는 사람들이 꼭 지켜내라고 열렬히 응원해준 만큼

수지 고기공원이 축소되는 일 없이 부지 전체가 공원으로 조성되길 바라고, 꼭 그렇게 되어야 할 것입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