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용인구간 탄천수질 3급수 수준 머물러 성남은 1~2급수까지 개선···지천 개선 급선무

용인시가 자체 제작한 진공흡입장치를 이용하여 하천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용인구간 탄천수질 3급수 수준 머물러성남은 1~2급수까지 개선···지천 개선 급선무


2013년 7월 경기 용인시와 성남시는 탄천 수질개선에 협력하기로 협약하고, ‘탄천수질개선협의체’를 꾸렸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난 6월 현재 성남시는 탄천의 10개 지점에 대한 수질 검사 결과를 발표하며, 평균 2급수에서 1급수까지 수질개선 효과를 거뒀음을 밝혔다.

용인은 얼마나 좋아졌을까? 용인시 환경과 류승구 탄천수질 담당자는 “탄천 오염원 합동조사, 수질개선을 위한 국도비 예산확보 등 탄천 수질개선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해왔다”며 “현재 탄천의 수질은 평균 3등급 정도다. 작년에 비해서 많이 좋아진 수치”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역의 환경단체인 용인환경정의 이정현 사무국장은 “탄천본류의 상황이 개선됐다 해도 여전히 탄천으로 유입되는 주변 하천인 마북천, 안대지천, 성복천 등의 수질은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하수처리장 배수구역이나 하천 주변에 수시로 오수가 유입돼 심한 악취와 함께 하천을 오염시키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오수 유입지와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면 탄천 수질 개선은 일시적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사무국장은 또 “탄천 수질 개선을 위해 하천의 생물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 조성도 중요하다”며 탄천 주변의 생태환경에도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용인시 환경과 한일규 수질보전팀장은 “탄천경계지점 오염원 처리를 위해 오탁방지망을 설치하고, 오염물질을 지속적으로 제거하고 있다. 계속 모니터링을 하며 탄천 수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용인시민신문 황연실 기자 silsil47@daum.net

http://www.yongin21.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433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