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용인 고기리에서 멸종위기 2급 ‘대모잠자리’ 발견

용인 고기리에서 멸종위기 2급 ‘대모잠자리’ 발견
대규모 두꺼비 산란지인 낙생저수지 옆 논습지에서


○ 용인시 수지구 고기리 낙생저수지 옆 무논에서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2급 ‘대모잠자리’가 발견되었다.

○ 대모잠자리(잠자리과 대모잠자리 Libellula angelina (Selys, 1883))는 몸길이는 38-43mm정도로, 저지대의 식물 퇴적층이 쌓인 연못과 습지에서 서식한다고 한다. 개체군과 개체수가 적으며, 주로 도시 인근의 둠벙과 연못 등에 서식하는데 도시 개발로 인해 급격히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다. 대모잠자리는 2012년 5월 새로 지정된 멸종위기종이다.

○ 대모잠자리는 지난 5월7일 용인환경정의에서 진행하는 동막골두꺼비학교 활동 중에 발견되었으며, 용인환경정의의 모니터링 자료 확인 결과 지난해 5월에도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어 이곳이 두꺼비 산란지뿐만 아니라 대모잠자리의 중요한 서식처로 추정된다.

○ 이 논습지는 대규모 두꺼비 산란지로서, 지난 3월초 두꺼비가 알을 낳은 후 지금은 수만마리로 추정되는 두꺼비 올챙이가 깨어나 서식하고 있다.

○ 고기리 일대의 두꺼비 산란지는 원래 낙생저수지 내 습지였으나 2008년 12월 낙생저수지에 수상골프장이 만들어지면서 논밭이 없어지고 도로가 생기고 수질오염이 가속화되면서 저수지 안에서는 더 이상 두꺼비를 볼 수 없게 되었다.

○ 이후 고기리 주민들이 낙생저수지 옆 논습지에서 두꺼비 알 및 올챙이를 발견하여 생태관찰을 해왔고 용인환경정의에서는 지난해부터 이곳 논습지를 집중조사, 올해 3월부터는 시민참여프로그램인 “동막골두꺼비학교”를 열어 매주 양서류, 습지식물, 수서생물, 곤충 등 야생동식물을 조사해왔다.

○ 모니터링 결과 이곳 논습지는 두꺼비, 참개구리, 한국산개구리, 도롱뇽 등 양서류의 산란지 및 서식처의 기능을 하고 있으며, 그 외 드렁허리, 논우렁이, 물자라 등의 논생물과 대모잠자리, 나비잠자리, 아시아실잠자리 등 곤충류, 통발, 말즘, 줄, 부들 등 습지식물들도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또한 왜가리, 흰뺨검둥오리 등 새들도 날아들어 훌륭한 자연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 그런데 다양한 습지생물의 서식처인 이곳이 광교산의 무분별한 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낙생저수지 일대에 골프장 및 전원주택단지 등이 들어서면서 도로 확장이 계획되어 있고 5월 말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 용인환경정의는 현재 대규모 두꺼비 산란지이자 멸종위기 2급인 대모잠자리의 서식처인 이곳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에 환경조사를 요청해놓은 상황이다. 또한 5월 중으로 생태전문가와 함께 생태조사를 실시하고 두꺼비의 생활반경과 이동경로를 파악하는 등 이곳 논습지의 생태적 가치를 알려나가면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습지보전을 위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 두꺼비는 생태계의 건강지표이므로 산란지 보전을 위한 조처가 시급하고 멸종위기종인 대모잠자리의 서식처로 확인된 논습지인 만큼 용인시는 개발보다는 생태보전을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붙임자료 참조]


고기리논습지_보도자료(20130510)-1.hwp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