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터링] 2019년 서천동 일대 멸종위기2급 맹꽁이 모니터링 마무리

1

 

용인환경정의, 서천동 일대 멸종위기2급 맹꽁이 모니터링

원형보전 습지에서 알, 올챙이, 성체 등 성장과 이동 확인

 

◯ 토지 개발과 농약 사용 등으로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어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동물 2이 된 맹꽁이. 맹꽁이 서식을 위한 토지를 원형 그대로 보전하기로 해 화제가 되었던 서농복합주민센터 부지에서 올해도 다수의 맹꽁이를 확인했습니다.

 

◯ 용인 기흥구 서천동 748번지 일대 부지 약 37백평(12,451)은 서농복합주민센터 부지로, 201910월 서농동주민센터가 완공되어 업무를 시작했고, 2020년에는 서농도서관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2017년에 용인환경정의는 이 일대에 양서류가 다수 나타난다는 시민제보를 받고 주변 조사를 실시해 이곳이 멸종위기 2급 맹꽁이 서식처임을 확인했습니다. 용인시도 맹꽁이 보호방안을 마련하고, 맹꽁이 생태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조사결과를 맹꽁이 습지 조성에 반영하기로 했었습니다.

 

2018년 한강유역환경청의 허가를 받아 공사부지의 맹꽁이를 포획, 이주하는 생태모니터링 과정에서 부지 내 맹꽁이 다수 서식을 확인한 용인환경정의는 서농복합주민센터 부지의 약 20%(2,416)를 원형지로 보전하기로 용인시와 협의했습니다.

 

3년 동안의 사후모니터링 계획을 세운 용인환경정의는 2019년에도 주‧야간 생태모니터링을 43회 실시, 여름 장말철에 다수의 맹꽁이 알, 올챙이, 어린 맹꽁이, 성체를 확인하고 성장 및 이동의 전 과정을 기록했습니다.

 

◯ 모니터링을 이끌어온 최순규박사님께서는 생물종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해당 환경을 최대한 유지하며 교란 요인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맹꽁이 개체군 유지에 영향을 주는 요소 발생 시 즉각적이고 합리적인 저감방안을 강구해야한다고 하셨습니다.

 

◯ 급격한 도시화로 양서류의 서식처가 점점 사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종 보존 뿐 아니라 서식처 보전은 매우 중요합니다. 서농복합주민센터 부지 내 원형 보전된 맹꽁이 서식지는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주민의 관심을 끌어낼 것입니다.

 

[언론보도]

http://news1.kr/articles/?3779898 용인 서천동에 멸종위기 2급 ‘맹꽁이’ 서식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91127010016330 용인시, 서천동서 ‘멸종위기2급’ 맹꽁이 성체 성장 확인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127_0000843085&cID=10803&pID=14000 용인 서천동 일대에 '멸종위기 2급' 맹꽁이 서식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