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공원 일몰 위기 대안 모색 주민간담회 참석

2019.6.14.1930, 동천동주민센터에서 고기공원 일몰 위기 대안 모색 주민간담회가 열렸습니다.

동천마을네트워크에서 주최한 간담회였습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맹지연처장이 도시공원일몰제의 의미와 전국 현황에 대해 짚었고,

용인환경정의 이정현사무국장이 낙생저수지 및 그 일대의 보전가치와 용인 현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연인선 동천마을네트워크 대표는 낙생저수지 일대의 공원부지가 갖는 의미와, 주민 삶을 위협하는 개발의 문제를 꼬집었습니다.

 

0

 

주민들은 공원이 사라지고 민간공원특례사업이 추진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하고, 

용인시에서 자체조성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동천, 고기동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지구민, 용인시민, 나아가 경기도민을 위한 문제입니다.

고기공원은 꼭 공원으로 조성되어야 합니다.

댓글 달기